<동문 인터뷰> 피자에 대한 새로운 정의를 제시한다! GOPIZZA 대표 임재원 동문

카이스트 경영대학 동문들을 만나보는 Hot People 인터뷰!

이번 시간에는 화덕 피자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피자 업계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한

GOPIZZA의 대 임재원 동문을 만나 봤습니다.

이색적이었던 그의 창업 스토리! 지금부터 함께 하시죠.

 

 

 

■ 만나서 반갑습니다간략한 자기소개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저는 2015 KAIST 경영대학 경영공학부 석사를 졸업한 임재원이라고 합니다졸업 후 2016년에 1인 화덕 피자 브랜드 GOPIZZA를 창업하여 지금까지 운영하고 있습니다.

 

■ 사업 아이템으로 피자를 선정하신 데에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피자라는 아이템은 제 생활 속에서 필요에 의해 떠오른 것입니다제가 KAIST에서 공부하던 시절 연구실에서 혼자 햄버거를 자주 먹었어요어느 날 햄버거 말고 피자가 먹고 싶더군요그런데 피자는 혼자 먹기에는 양이 너무 많고또 제작 및 배달 시간도 꽤 길잖아요피자는 먹고 싶은데 피자를 먹기 위한 외적인 소비행태가 너무 불편해서 피자를 먹을 수가 없는 상황이었지요그 날 어쩔 수 없이 피자의 대체재로 또 햄버거를 먹었습니다이 때 피자도 햄버거처럼 빠르게 만들어서 먹고 싶을 때 바로 먹을 수 있다면? 나 혼자서도 간편하게 피자를 즐길 수 있다면?”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이렇게 간단한 생각에서부터 지금의 GOPIZZA가 시작되었습니다피자라는 음식을 선택한 것보다 피자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조해냈다는 점이 중요한 것 같아요.

 

 

■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내는 데에 어려움도 많으셨을 것 같아요.

 

처음에는 어려움이 많았지요특히 화덕 사용이 너무 어려워서 시행착오가 많았어요피자를 빠르게 만들려면 화덕이 정말 중요하거든요피자 여러 개가 화덕에 들어가는데 불 쪽에 가까운 것은 타버리기 쉽기에, 피자 위치를 계속 바꿔주고 온도를 조절해주는 등 화덕을 다루는 데 엄청난 스킬이 필요했습니다화덕을 잘 다루는 아르바이트생이 결근이라도 하면 장사를 못 하는 상황도 생겼지요대책을 세워야겠다는 생각에 화덕을 직접 새롭게 만들었습니다. 설계도도 없이 손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화덕이라는 목표만으로 시작했어요창고에서 철을 깎아 화덕을 만들고 거기에 피자를 구워보는 작업을 반복했지요그렇게 개발한 화덕이 바로 저희 GOPIZZA만의 특화된 화덕, GOVEN입니다내부 설계를 완전히 새롭게 해서 마치 전자레인지를 쓰는 것처럼 온도 유지와 조리가 간편해졌습니다여섯 개의 피자를 화덕 안에 넣고 3분 후에 꺼내주기만 하면 됩니다이 화덕 기술은 현재 특허로 등록되어있고, GOPIZZA가 고객들에게 맛있는 피자를 빠르게 제공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 대표님의 도전정신과 노력이 고스란히 느껴지네요향후 GOPIZZA의 계획은 어떻게 되나요?

 

사업 초기에는 피자를 빠르게 만들어서 제공하는 데에 집중했었는데요즈음에는 맛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있어요그래서 시장조사도 많이 하고 부족한 점들을 개선했습니다최근에 모든 상품을 새롭게 출시했고 결과가 성공적입니다모든 상품이 맛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어요고객들의 반응도 굉장히 좋습니다앞으로 이 성공 모델을 여러 매장에 복제하여건강한 범위 내에서 오프라인 매장을 확대해나가는 것이 일차적인 목표입니다.

 

■ 창업과 회사 운영에 KAIST 경영대학이 도움이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물론 많은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제일 크게 도움 받은 부분은 바로 네트워크입니다. 처음 공동 창업을 한 친구도 KAIST에서 같이 공부한 동기였고졸업 후에도 스타트업 창업자 분들이나 언론 쪽에 계시는 분들기업체 임원 분들 등등 동문들로부터 여러 방면에서 실질적인 도움을 많이 받고 있어요지도교수님과의 연으로 한국외대 마케팅 리서치 수업에서 경영자문실습도 하고 있습니다또한 투자를 받을 때에도 KAIST라는 이름이 주는 명성이 크게 도움이 되었습니다.

 

 

■ 마지막으로 창업을 꿈꾸고 있는 후배 및 동문들에게 한 마디 부탁 드립니다.

 

제 주변을 살펴 보면 창업에 대한 욕심은 있는데 용기를 내지 못하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저는 KAIST 경영대학 동문이라면 이미 능력은 충분히 갖추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능력 다음에 필요한 것은 실행력이거든요작은 것부터 하나하나 시작해 나가면 결국엔 무언가 만들어질 것입니다저는 제 아이디어를 PPT에 옮겨보는 일부터 시작했어요피자 배달원을 붙잡고 피자에 대해 이것 저것 물어보기도 하고회사를 다니는 바쁜 와중에도 주말에는 피자매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피자에 대해 배웠지요이렇게 아주 작은 행위들을 하나씩 쌓아가면 어느새 내가 못한다고 생각했던 일들을 하게 됩니다그런 것들이 쌓이고 쌓이면 결국 창업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

 

법인 설립 첫해 연매출 15억을 달성하고, 1년만에 매장 20개를 돌파하는 등

피자사업으로 성공적인 모습을 보이는 그는 인터뷰 내내 겸손하면서도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잃지 않았답니다.

앞으로의 모습이 더 기대되는 임재원 동문의 미래, 카이스트 경영대학이 응원합니다! 

글. 사진. 박혜림 Frontier 학생기자

단체주문 FAQ

고객님들이 궁금해 하시는 내용 중 가장 자주하시는 질문을 모았습니다.

50개 이상부터 홈페이지 및 본사 연락(1800-8972)을 통한 단체 주문이 가능합니다.

담당자와 유선 상담 시 예산 등을 고려하여 선택을 도와드리겠습니다.

사전 전화 상담 시 말씀해주시면 처리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수량이 크거나 배송지가 나뉠 경우, 본사로 전화주시면 주문부터 매장까지 본사 담당자가 전담하여 처리해드립니다.

1800-8972 로 연락주시면 담당자 연결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