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피자 '고피자' 임재원 대표 카이스트 출신 100억매출 CEO...전소민 "진짜다

인피자 ‘고피자’ 임재원 대표가 100억 매출 피자 CEO로 ‘식스센스’에 소개됐다.

10일 방송된 tvN ‘식스센스’에서는 자수성가의 신화를 쓴 세 명의 젊은 사업가 중, 가짜 한 명을 찾는 과정이 그려졌다.

자수성가 CEO 두 번째로 1인피자 ‘고피자’ 임재원 대표가 출연했다. 임재원 대표는 “피자 사이즈를 줄이고 햄버거처럼 편하게 만들 수 있는 것을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카이스트 출신 임 대표는 “혼자서 편하게 먹고 싶다라는 생각에 27살에 창업했다. 1년간 푸드트럭으로 시작했다”라며 “여의도 밤도깨비 시장에서였다. 창업한지 5년 됐다”라고 전했다.

유재석은 “피자시장이 레드오션인데 푸드트럭으로 어떻게 창업했냐”라고 물었고 임재원 대표는 “30만 키로 뛴 트럭을 300만원에 사서 처음에 장사가 잘 됐다. 타깃층은 학생들이었다”라며 “대치동에 매장을 오픈했다. 그 매장이 잘 되면서 회사가 커졌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전소민은 임 대표와 함께 직접 피자를 만들었고 전소민은 “대표님이 디테일하게 잘 알고 계신다. 진짜 같다”라고 말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